"겸손이라곤 모르는 사람이 상을 받다니 세상 참 좋아졌네요"….

24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자 예능상을 수상한 박명수에게 건낸 박은경 아나운서의 말이다.

이날 백상예술대상의 진행은 탤런트 박용하와 SBS 박은경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날 박은경 아나운서의 진행 멘트가 네티즌들 사이에 논란이 되고 있다.

인터넷상에는 '박은경 아나운서 막말 어록'이 돌아다닐 정도로 시끌시끌하다. 특히 2000년 SBS 8기 공채 아나운서의 경력에 비해 '맥을 끊는' 멘트가 쏟아져나와 네티즌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

24일 백상예술대상에서 박은경 아나운서가 한 말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TV부문 남자 예능상을 수상한 박명수가 소감을 밝히자 박은경 아나운서는 "겸손이라곤 모르는 사람이 상을 받다니 세상 참 좋아졌네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객석에 있는 송강호에게는 "아까부터 다리를 떠는 분이 있어요. 밀양얘기만 나오면 송강호씨가 계속 다리를 떠시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TV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박신양이 수상소감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불쑥 끼어들어 "다음 작품 뭐하세요"라고 묻는 등 시상식의 흐름을 끊는 발언을 했다. 박신양은 박은경 아나운서의 질문에 답을 하며 "제가 하려던 말은 이게 아니고 저희 가족에게 고맙다고 하고싶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민희가 단상에 오르자 "김민희씨가 베스트드레서라 옷을 참 기대했었~는데요. 역시 멋지군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수상소감이 끝나자 "같이 열연한 김흥수씨에게도 한말씀 하시죠. 별로 안 친한가보죠"라고 하기도 했다.

영화부문 대상으로 '추격자'가 수상하자 "그러지마시고 배우분들도 나오시죠"라고 돌발발언을 하기도 했다. '추격자' 나홍진 감독의 소감이 끝나자 "2층 조심하셔야겠어요. 2층 다 무너지겠네요"라며 팬들을 향해 외치기도 했다.

TV부문 대상을 수상한 강호동이 감탄사를 연발하자 "언제봐도 강호동씨는 소감이 기시네요"라고 말해 강호동을 진땀나게 했다.

객석에서 신봉선이 정일우 옆에 앉아있자 "원래 자리가 아니신데도 주최측과 뭔가가 있나봐요.옆사람 표정이 안좋네요"라고 말해 팬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백상예술대상에서 이런 '화제의' 말을 낳은 박은경 아나운서에 대해 네티즌들의 쓴소리가 대단하다.

네티즌들은 "기분좋은 시상식에서 박은경의 말들에 불쾌하기 그지 없었다", "술집에서 하나같이 박은경이 카메라에 비출때면 욕설이 난무했다", "박은경의 말은 시상식에 재를 뿌리는 짓이었다", "정말 아나운서 맞나 싶었다. 경력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