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다' 출신 스타 에브둘레바 자밀라(Abdullaeva Djamilya)가 연기에 도전한다.

자밀라는 봄 개편을 맞아 8일 저녁 방송부터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못말리는 결혼'(연출 이교욱, 극본 마석철)에 한국을 좋아하는 아름다운 외국여인으로 출연하며 첫 연기 신고식을 치르게 된 것.

자밀라는 KBS 인기 프로그램인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섹시한 외모와 애교 있는 목소리로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출연 첫 회부터 세간의 주목을 받았으며, 현재 '오빠 미워'란 노래로 가수로도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중이다.

자밀라는 극중에서 사고뭉치 둘째, 이백(이정)의 미국 유학시절 친구로 이백을 만나기 위해 한국에 왔다가 이백의 소개로 말년(김수미)이 사장으로 있는 엑싱턴 호텔에 묵게 되며 생기는 에피소드들로 연기하게 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자밀라의 촬영 기간 내내 현장의 분위기는 웃음과 활력이 넘쳐났다고.

자밀라가 갖고 있는 '끼' 때문에 같이 촬영을 했던 연기자 뿐만 아니라, 제작 스탭들도 시종일관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자밀라 본인은 시트콤 연기가 어렵다며 같이 연기를 하던 이정, 서도영, 김동욱 등에게 자신의 연기가 어색하면 서슴없이 "가르침을 달라"는 주문을 할 정도로 긴장했었다고 한다.

특히. 자밀라는 "김수미씨의 연기는 짱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연기자여서 꼭 만나보고 싶었는데 소원을 이뤘다"며 같이 촬영을 해보니 "역시 최고의 코메디 배우"라며 칭찬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