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밴드의 보컬로 싱글로 돌아온 가수 베니의 ‘희망고문’이 파워풀하고 다소 거친느낌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베니는 최강희와 함께 연예계 최강의 동안으로 많은 관심을 받으며 '미녀는 괴로워'의 엽기적인 케릭터 ‘핑크’의 역할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앨범발표 직후에는 본업인 가수로서 노래에만 충실해왔다.

베니의 이번 앨범에는 상상밴드의 색이 묻어나는 경쾌한 록도 수록돼 있지만 성숙한 이미지로 변신을 시도한 발라드곡도 수록, 베니의 음악성을 담고 있다.
특히, 베니 특유의 파워풀한 음색이 짙게 베어 있는 ‘희망고문’의 경우 상상밴드의 유쾌함과 베니의 시원한 창법이 그대로 묻어있어 네티즌들 사이에 큰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배우 이연두가 열연한 파격적인 뮤직비디오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베니는 “그동안 너무 많은 곳에 출연해 진정한 가수로서의 모습을 보여줄 수가 없었던 것 같다”며 “팬들이 인정해준 만큼 본격적인 활동으로 사랑에 보답하겠다”며 본격적인 앨범 활동을 예고, 기대를 당부했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