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범수가 2년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제대했다.



김범수는 28일 오전 8시 30분에 2년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제대했다.



김범수는 이른 아침부터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즉석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보고싶다'를 선사하는 자상함을 보이기도 했다.



김범수는 일일이 팬들과 포옹을 나누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범수는 "2년이 빨리 지나간 것 같다. 군대에 있으면서 힘들고 지친 순간도 있었지만 갔다 오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팬들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고 가수로써 좋은 음악과 노래로 보답해 드리겠다"고 제대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6년 4월 입대한 김범수는 그동안 국방부 근무지원단 소속 연예병사로 군 복무를 해왔으며 문희준, 지성 등과 함께 국군방송 FM '위문열차'를 진행하는 등 모범 병사로 근무했다.



김범수는 이르면 5월 말께 새 정규 앨범을 내고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