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강수정의 결혼 소식이 전해지자 예비 신랑 매트 김씨에 대한 관심이 증폭하고 있다.



강수정 보다 네살이 많은 35세의 매트 김씨은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MBA를 수료하고 현재 홍콩의 한 금융회사에서 헤지 펀드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강수정은 방송에서 '존경할 수 있고, 착하며 자신감있고 모범생처럼 생긴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은 바 있고, SBS '퀴즈 육감대결'에서는 '이두박근이 크게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남자친구를 묘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강수정의 소속사인 디와이엔터테인먼트는 13일 "강수정이 오는 3월15일 홍콩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상대는 하버드대에서 MBA 과정을 밟은 후 홍콩의 한 금융회사에서 펀드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재미동포 매트 김"이라고 밝혔다.

강수정과 예비신랑은 2년6개월 전 동료 아나운서의 소개로 처음 만나 홍콩과 서울을 오가며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