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의 새 애인인 카를라 브루니가 사르코지 대통령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프랑스와 영국 언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23일 파리의 한 저녁모임에서 처음 만나 사귀어왔으며 다음 달 9일 결혼할 것이라는 설도 불거져 나오고 있다.
브루니는 지난주 파리 외곽 뇌이시(市)에 있는 미국병원에서 임신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정밀 검사를 받았으며 진단결과 임신 사실이 확인됐다고 익명의 병원 관계자가 밝혔다.



일부 언론은 "브루니가 임신했기 때문에 두 사람이 결혼을 서두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엘리제궁은 "우리는 대통령의 사생활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면서 노 코멘트로 일관했다.



한편 사르코지 대통령은 브루니를 만나기 2주 전에 '007 카지노 로얄' 영화에 베스퍼 린드 역으로 출연,본드 걸로 유명한 프랑스 여배우 에바 그린(27)을 유혹하려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당시 연예계 모임에 참석한 자리에서 처음 만났던 그린에게 11월 초 미국 국빈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