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취임과 동시에 북한에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를 제안할 것이라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핵심 관계자가 30일 밝혔다.

정상회담이 정례화될 경우 남북 상주대표부 설치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상주대표부는 남북 간에 상호 협력과 이해를 높이는 데 필요하다"며 "인수위 외교통일안보 분과위가 북측에 제안할 구체적인 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명박 정부가 기존의 대북 정책을 수정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현 정부의 구상을 상당 부분 이어받을 가능성도 엿보인다.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10월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정상회담 정례화를 제안했었다.

당시 북측이 시기상조라며 반대해 합의서에는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기로 했다"고만 표현됐다.

상주대표부는 현 정부가 지난 11월 발표한 '제1차 남북관계발전기본계획'에 따라 5년 내 추진하기로 계획이 잡혀있다.

북한이 이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내놓은 적은 없다.

인수위 측은 그러나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외교통일안보 분과 간사인 박진 한나라당 의원은 "서해평화지대는 북방한계선(NLL) 문제가 걸려있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회담 후 후속합의 전반에 대해 "차기정부를 제약하거나 부담을 주는 것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속도조절'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남북은 지난 28~29일 개성에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추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해주에 경제 특구를 만들기 위한 현지 조사를 내년 1월31일에 하기로 합의했으나 이행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서해평화지대는 남북이 △공동어로수역 설정 △해주 경제특구 건설 △해주항 활용 △한강하구 공동이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 통과 등 5가지 사업에 합의한 것을 말한다.

정지영/이준혁 기자 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