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과거 남자친구의 동영상 협박사건으로 곤욕을 치르며 활동을 중단했던 가수 아이비가 두달여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비는 14일 오후 6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22회 골든디스크상 시상식에서 본상에 이어 디지털음원 부문 대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아이비는 "2007년 한 해 정말 다사다난 했다. 두 가지 마음이 공존했는데, 우선 올 한해 많은 사랑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 큰 상을 받게 되서 너무나 영광이다"며 눈물을 흘리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이비는 "얼마전에 구설수에 올라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이 자리를 빌어 사죄드린다. 공인으로서 개인적인 아픔과 고통을 참고 견뎌내야 한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낀 한 해였다. 2007년 안 좋은 한해, 고진감래의 시간으로 잘 마무리 하겠다. 2008년에는 성숙하고 겸손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골든디스크 본상은 디스크 부문과 음원 부문을 합해 모두 10팀(명)에게 주어졌는데 올해는 특히 음원 부문을 확대하여 본상에 음원 부문을 포함시켰다.

디스크 부문 본상에는 에픽하이, 휘성, 슈퍼주니어, 신혜성, SG워너비, 양파, 빅뱅이 차지했으며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에는 아이비, 원더걸스, 씨야가 수상했다.

인기상은 원더걸스, FT아일랜드, 소녀시대, 슈퍼주니어가, 신인상은 소녀시대, FT아일랜드, 윤하가 받았다.

제작자상에는 JYP의 박진영, 디지털 음원 대상엔 '이럴거면'의 아이비, 디스크부문 대상에는 SG워너비가 수상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