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대작드라마 '태왕사신기'가 30%를 웃도는 시청률로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21일 '각단' 역할을 맡은 탤런트 이다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

'각단'은 '태왕사신기' 출연진중 유일한 여장수로써 고구려 병사들을 인솔하는 부대장으로써 담덕을 위해서라면 주저없이 몸을 바쳐 싸우는 인물이다.

담덕을 보호할 뿐만 아니라, 양왕의 유언과 유품을 목숨 걸고 지켜내 담덕에게 전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이로인해 담덕과 기하가 돌이킬 수 없는 오해를 사 엇갈린 운명을 걷게 만드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태왕사신기'에서 5회에는 잠깐 등장했지만 6회부터 11회까지 본격적으로 등장해 드라마 중반 이전까지의 전개를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슈퍼모델선발대회 출신답게 174cm의 훤칠한 키와 김태희와 한혜진을 어딘가 섞어놓은듯한 외모또한 시청자들을 브라운관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MBC 드라마 '에어시티'에서는 한도경(최지우 분)의 파일럿 여동생 한이경 역을 맡아 단시간에 시청자들에게 각인되었다.

'에어시티' 방송 당시에도 시청자게시판에는 '한도경의 동생 역할 맡은 탤런트 누구인가요' '어린 아이가 언니를 그리워하며 성장한 사연과 연기가 너무 마음아팠다' '이다희가 한혜진 닮은 것 같다'는 글들이 올라왔던 바 있다.

'태왕사신기'에 각단이 본격 등장하면서 지켜본 시청자들은 '귀여운 아역을 볼수 없어 아쉬웠는데 그 아쉬움을 각단이 한번에 날려줬다' '너무 강하고 터프하고 멋있다' '계속 멋진 액션으로 남성을 휘어잡는 강한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는 의견이 쇄도해 인기몰이를 짐작케 했다.

'태왕사신기'가 퓨전사극이니만큼 여전사의 캐릭터가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어떤 맹활약을 펼쳐나갈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크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