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앨범이 6년만에 국내 팬들을 찾았다.

음악 포털사이트 한터정보시스템은 18일 "이번 앨범은 국내에서 6년만에 공개되는 유승준 7집이다'고 밝혔다.

또한 "앨범 판매로 얻은 수익금은 전액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국내 비난여론을 의식한듯 말했다.

유승준은 댄스곡 '가위'를 통해 데뷔했으며 이후 '나나나' '오락가락' '찾길바래' 등 수많은 히트송을 제조하며 더없는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2002년 군복무 문제로 공항에서 입국정지를 당한 후 국내무대서 퇴출 중국에서 활동중이다.

유승준의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제 용서해야 한다' '오늘도 힘들게 군복무하는 군인들을 봐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되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유승준이 여론을 악화시킨것은 당시 군대를 가겠다고 방송을 통해 공언함으로써 다른 연예인 정치권 병역비리가 불거졌을 당시에 올바르고 성실한 청년으로 이미지를 굳힌 점이 작용했다.

이런 이미지로 더욱 폭넓은 층으로부터 인기를 얻었으니 팬들의 배신감은 극에 달했다.

국내 입국을 시도하다 국내 공항에서 한국땅에 발한번 디뎌보지 못하고 미국으로 되돌아가야 하는 쓴맛을 본 유승준은 이후 결혼등으로 화제를 다시 불러일으켰고 장인의 장례식때 잠시 한국을 찾았을뿐 다시는 한국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 6월에는 한 케이블 매체가 중국에 있는 유승준을 인터뷰한 내용이 전파를 탄적이 있다.

당시 유승준은 "힘든 일이 많았지만, 그 동안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고 나를 닮은 아이까지 얻었습니다… 한국 팬들이 너무 보고 싶습니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취재진이 당시 미국 시민권을 얻은 이유를 묻자 유승준은 "내가 너무 어렸고 한국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 당시 내 잘못이 쉽게 용서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한국팬들이 너무 보고 싶다"고 울먹이며 "다른 인생에서 처해진 환경에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 날 기다리는 많은 분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힌바 있다.

당시 유승준의 눈물어린 사과와 다짐에도 불구 시청자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마약, 음주운전, 비디오파문, 학력위조 등의 파문을 겪은 연예인들은 많지만 그들 중 대다수가 얼마간의 자중기간을 보내고 연예계로 컴백했던데 비하면 유승준에게만큼은 국내 팬들의 시선은 따뜻하지 않았다.

분단조국의 현실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성실한 수많은 남성들에게는 영원히 용서받지 못할 상실감과 분노를 안겨준 죄값을 유승준은 지금도 톡톡히 치르고 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