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유력 인사의 집에서 신정아(여·35) 전 동국대 교수의 누드 사진이 여러 장이 발견됐다고 13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이 사진들은 신정아씨가 책들이 꽂혀 있는 방의 욕실 앞에서 찍은 것으로 쑥스러운 표정과, 무표정한 모습의 정면과 측면, 뒷모습을 담고 있다.

문화일보는 한 문화계 인사의 말을 인용해 “평소 반듯한 바지 정장을 즐겼고 예의 바른 언행으로 주변 사람들의 신망을 샀던 신씨의 누드 사진이라니 믿기 어렵다"고 전했다.

사진 전문가들은 “이 사진은 합성 사진은 아니며, 일반 카메라를 사용해 자연스럽게 촬영한 구도와 신씨의 표정을 볼 때 작품용 누드 사진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사진 전문가들은 이어 “몸에 내의 자국이 전혀 없는 점에서 볼 때 내의를 벗은 지 한참 후에 찍은 사진”이라며 “작품용이라기보다는 ‘가까운 사이’의 징표 같은 느낌이 난다”고 설명했다.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씨가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이어, 문화계 유력 인사의 집에서 신씨의 누드 사진까지 발견됨에 따라, 신정아 사건 파문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