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과 '학위위조 파문'의 주인공 신정아씨 간 '특별한 관계'가 검찰수사 결과 드러남에 따라 답보상태에 머물던 정치권 외압 등 각종 의혹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법무부는 10일 "정성진 장관이 9일 저녁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변 실장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 필요성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홍만표 법무부 홍보관리관은 이날 "어제(9일) 오후 정상명 검찰총장이 '신정아 사건과 관련해 정 장관이 변 실장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해 실무자와 협의한 뒤 문 비서실장에게 '원활한 검찰 수사를 통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변 실장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변 실장과 신씨의 '돈독한'관계는 검찰이 지난 5일 신씨의 서울 내수동 오피스텔과 동국대 연구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이번 사건을 해결하는 열쇠는 변 실장과 신씨의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보고 있다.

그동안 언론의 지속적인 의혹제기에도 불구하고 변 실장이 침묵을 지킨 데는 신씨와의 밝힐 수 없는 관계 때문 아니었느냐는 관측이다.

신씨의 가짜 학력 파문을 조사 중인 서울 서부지검도 이날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변 실장이 신씨가 동국대에 교수로 임용되기 이전부터 친분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신씨에게서 압수한 컴퓨터의 이메일을 복구해 조사한 결과 신씨가 동국대 교원임용 이전부터 변 실장과 모종의 관계가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변 실장이 신씨의 동국대 교원임용과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 선임에 개입했을 정황이 있다고 판단, 외압 의혹을 밝혀 사실로 드러나면 직권남용 혐의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그러나 두 사람의 구체적인 관계에 대해선 "직접적인 범죄사실과 관계가 없는 사적인 부분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공개를 거부했다.

검찰은 또한 변 실장과 신씨의 관계를 알게 해주는 다른 '압수품'을 확인했다고 밝혔지만 이 또한 사적인 '물건'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그러나 압수수색 과정에서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 등의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100통이 넘는 연애편지를 주고 받았다는 얘기가 검찰주변에 나돌고 있다.

변 실장이 신씨에게 금전 후원을 했는지에 대해 검찰은 "신씨의 계좌추적을 계속하고 있지만 의혹과 관련해 드러난 사실은 없다"며 "신씨는 성곡미술관과 동국대에서 받는 임금만으로도 많은 수입을 올리고 있었다"고 일단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검찰은 신씨 의혹을 제일 먼저 제기하고 변 실장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 장윤 스님과 교내의 반대에도 신씨의 교원임용을 강행한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을 곧 소환해 참고인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장윤 스님과 홍 전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 곧 조사가 이뤄질 것이지만 소환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이들 참고인은 변 실장의 의혹과도 관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