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전 동국대 교수의 가짜 학력 파문을 조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10일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을 곧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신씨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변 실장이 신씨와 모종의 관계를 맺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외압 의혹을 풀기 위해 소환해 조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변 실장의 신씨 비호 등은 죄가 성립하지 않지만 신씨의 동국대 교원임용과 광주비엔날레 감독선임에 연루됐다면 분명한 범죄행위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