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사이에 이럴수가", "아니, 누구세요."

인터넷에서 일본 아나운서 토사카 준이치(登坂淳一)를 두고 떠도는 말이다.

36세의 NHK의 간판 아나운서가 어느 새 머리가 하얀 장년의 모습으로 TV에 나타났으니 화제가 될 수밖에.

누리꾼들이 인터넷에 올린 토사카의 모습은 충격 그 자체다.

2007년 4월부터 7월까지 뉴스를 진행하는 그의 사진은 한 눈에 봐서도 심하게 변해 있음을 알 수 있을 정도다.

푹 패어버린 양볼, 튀어나온 광대뼈, 눈에 띄게 푸석푸석해진 피부 등. 게다가 까만 머리가 순식간에 백발로 돼 버렸으니...일부 네티즌들은 "조로증이 아닐까"하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7월 일본 니가타현에서 강진이 발생했을 때 백발에 초췌한 얼굴로 뉴스를 전해 충격의 문의 전화가 쇄도할 정도였단다.

지난 7일자 정오뉴스에는 염색한 머리의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변한 외모는 예전 같지 않았다 한다.

토사카는 주로 정치쪽 보도를 하고 있으며 황실 관련 뉴스, 긴급보도 등 특설뉴스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