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날 그날이 와도'의 가수 홍성민이 뇌출혈로 별세했다.

고인의 나이는 올해 43세로 지난달 31일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홍성민은 병원 의료진에 의하여 수술을 할 수 없는 부위라는 진단을 받았고 1주일의 투병 끝에 6일 밤 11시30분 눈을 감았다.

홍성민은 1987년 그룹 공중전화의 보컬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공중전화는 당시 최고 작곡가로 명성을 날리던 오태호가 소속됐던 그룹이다.

공중전화는 록 뮤지션이 함께 모여 만든 음반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에 참여했고, 이때 오태호가 작곡한 '기억날 그날이 와도'를 수록했다.

이후 홍성민은 솔로 음반을 내며 다시한번 이 노래를 불러 크게 히트시켰으며 최근까지 프로젝트 밴드 휴먼에이드로도 활동했다.

빈소는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 오전. 장지는 성남 영생원 (02)-2072-2022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