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심형래 감독의 영화 '디워'(D-War)의 엔딩 신을 캠코더로 촬영해 방영한데 대한 시청자들의 비난이 빗발치고있다.

'생방송 오늘 아침'은 7일 방송에서 '영화 '디워'의 흥행은 심형래의 힘?'이란 제목으로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디워'의 흥행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제작진은 이 과정에서 감독 겸 제작자 심형래가 심경을 밝히는 자막이 담긴 '디워'의 마지막 장면을 극장에서 캠코더로 무단 촬영한 영상을 방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디워' 배급사인 쇼박스 관계자는 "영화를 제작사나 배급사의 동의없이 캠코더로 촬영해 방영하는 것은 불법행위"라며 "일단 MBC 측의 공식 해명을 들어본 뒤 대응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생방송 오늘 아침' 민현기 PD는 "'디워' 관련 프로그램을 맡은 외주제작사가 영구아트 측으로부터 30분짜리 홍보 필름을 제공받았지만 필요했던 '애국심 논란 야기' 부문인 마지막 신이 없어 용산CGV에 허락을 구한 뒤 영화의 마지막 부분을 촬영해 방송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CGV 측은 이에 대해 "MBC 프로그램 외주제작사 측에 영화를 캠코더로 촬영해도 좋다는 허락을 한 적이 없으며 다만 공문을 통해 '디워'를 본 관객 반응 인터뷰와 극장 관계자 인터뷰 등을 요청해 허락했을 뿐"이라고 밝혀 MBC 측과는 전혀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MBC측의 이같은 비상식적인 행태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 중 한명도 '방송을 보면서 문제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유인경 경향신문 기자가 심형래 감독에 대해 '영화 하지말고 코미디를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한 발언도 디워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심경을 자극해 이송희일 감독과 김조광수 감독에 이어 집중포격을 받고 있는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