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김세아(31)씨가 운전면허 100일 정지처분을 받았다.

이유는 다름아닌 음주운전.

김세아는 6일 0시 31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SM7 승용차를 운전하다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에서 김세아는 "단속 장소에서 700m 떨어진 신사동의 술집에서 친구 두 명과 만나 포도주 2잔을 마셨다"고 진술을 했다.

김세아는 적발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 0.05% 상태였다.

당초 김세아는 1976년생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경찰조사 결과 주민등록상 1973년생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세아는 MBC 25기 공채탤런트로 방송계에 입문하여 1996년 MBC 드라마 '사랑한다면'을 통해 데뷔했으며 KBS '서울 1945' MBC '귀여운 여인' SBS '유리화'등에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