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밤 SBS 파워 FM(107.7㎒) '어게인 하몽쇼'에서 생방 도중 욕설이 전파를 타는 사고가 발생했다.

'어게인 하몽쇼'는 개편을 맞아 이날 오후 8시 신설된 'MC몽의 동고동락'을 기념하고자 오후 10시 하하가 이끄는 '텐텐 클럽'을 함께 진행하는 특집 방송으로 편성됐다.

문제의 사건은 하하와 mc몽이 출연 '소리질러~~~' 등 그동안의 유행어를 외치다 마이크가 켜진줄 모르고 1부 끝 시그널이 나가는 상태에서 MC몽이 느닷없이 '개XX'라는 욕설을 했고, 이것이 그대로 전파를 탄것.

이날 이들은 그동안의 전파를 탔던 유행어 '소리질러~~~' 등 서로가 원조라고 고집하면서 한껏 고무된 상태로 방송을 이끌어 갔었다.
사고 직후 제작진과 MC몽은 "1부가 끝난 상황이라 마이크가 꺼진 줄 알았다"며 "마이크 앞에서 뱉은 게 아니라 스튜디오를 나오면서 한 말이 방송에 나갔다"라고 연이은 사과멘트를 했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진 상태였다.

"이미 주어담을 수 없네요. 무조건 제 잘못입니다"라고 사과는 했지만 이 방송을 들은 모든 청취자들은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닐 듯 하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17일 인터넷 검색 순위 상위권에 'mc몽'이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 한경닷컴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