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그룹 여성 멤버 A씨가 성형수술 부작용이 심각해 연예활동을 전혀할 수 없는 등 육체적ㆍ정신적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성형외과 의사 A씨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A씨는 2005년 음반을 준비하면서 향후 음반 및 화보촬영 활동 등에 대비해 성형수술을 고민하던 중 상담을 받고 쌍꺼풀 교정과 콧볼 수술, 안면윤곽 교정 수술 등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후 1년이 되지 않아 코가 주저앉거나 콧구멍이 비대칭 상태로 변했다. 수술 후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코에 바늘 자국이 아직도 선명하게 남았으며 눈 주위 흉터와 함께 광대뼈 주위의 감각 이상 증상이 발생해 2년동안 연예활동을 못해 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경제적 손해 뿐만 아니라 대인기피증 및 자신감 상실로 인해 공황장애까지 심각해지는 등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상담 당시 코 수술, 광대뼈, 안면윤곽 수술만 하고 싶다고 밝혔지만 피고는 눈과 턱, 이마, 콧볼 등 원하지 않는 수술을 하라고 끈질기게 권유했고 결국 유혹에 못이겨 수술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피고는 후유증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할 주의 의무와 예상되는 위험 등에 관한 설명 의무를 위반했으며, 성형수술 이후 진료기록부 사본을 요구했지만 경과기록 등이 누락된 진료기록부를 주는 등 의료법을 위반했다”며 “위자료 5000만원 등 모두 1억여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A씨는 2005년 세미누드를 찍는 등 활발한 활동을 했었다. 소송 사건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에서는 이날 오후 '성형부작용 연예인'에 대한 갖가지 추측과 A씨의 실명(?)까지 떠돌아 다니며 그의 미니홈피, 세미 누드 등을 찾기에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 한경닷컴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