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72,000 0.00%)는 패션 명품 프라다와 제휴해 개발한 '프라다폰'(모델명 LG-KE850)을 2월 말부터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시장에서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프라다폰을 프라다 매장과 휴대폰 전문매장에서 판매하기로 했으며 소비자가격은 최저 600유로(72만여원)로 잡았다.

홍콩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시장에는 3월 말께,한국 시장에는 2분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프라다폰은 숫자 및 메뉴 버튼을 모두 없애는 대신 3인치 액정화면을 터치해 기능을 이용하는 터치스크린 방식을 채택한 두께 12mm 막대형(바 타입) 휴대폰이다.

휴대폰과 파우치 액정보호필름 등 각종 액세서리에 프라다 로고가 새겨졌다.

LG전자는 프라다폰을 내놓기 위해 제품 개발 단계부터 프라다와 협력했으며 마케팅 활동도 함께 펼치기로 했다.

LG전자는 대대적인 마케팅을 통해 프라다폰을 '매스티지(대중 명품)' 제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현지 기자 n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