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승마 종합마술 대표팀 김형칠 선수(47·금안회)의 사망사고는 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승마클럽에서 열린 2006 아시안게임 종합마술 이틀째 개인·단체 크로스컨트리 도중 발생했다.

2.7km코스에서 장애물 23개를 넘어야 하는 크로스컨트리 경기는 아침부터 많은 비가 내려 주로가 질퍽거리는 가운데 오후 4시1분께 시작됐다.

출발 2∼3분 후 8번째 장애물을 넘던 중 말의 앞다리가 장애물에 걸리면서 위에 타고 있던 김 선수가 거꾸로 땅바닥에 떨어졌고 공중에서 함께 넘어진 500kg 무게의 말 엉덩이가 김 선수의 머리를 짓눌렀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김 선수는 아무런 반응이 없었고 하마드 종합병원에서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자 오후 4시50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김 선수의 애마 '벤더버그 블랙'도 뒷다리가 부러져 안락사시킬 예정이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국제종합대회에 출전해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1951년 아시안게임이 시작된 뒤 경기 도중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도 처음이다.
김형칠 선수는 이번 대회를 은퇴 무대로 삼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는 도하 한국선수단 본부와 태릉선수촌에 임시 분향소를 마련했으며 장례를 대한체육회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크리스토퍼 홋슨 국제승마연맹(FEI) 부회장은 이날 오후 7시 메인미디어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사고 경위를 설명한 뒤 "현장에 의료진이 곧바로 투입돼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맥박이 전혀 뛰지 않았다.

구급차와 병원에서도 심폐소생술을 계속했지만 깨어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표팀은 김형칠 선수 사망으로 이날 잔여 경기는 물론 8일 치를 예정이었던 장애물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