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천 한국은행 조사국장은 7일 최근 원.달러 환율 급락과 관련, "일시적으로 밑으로 내려가는 것"이라면서 "중장기적으로는 균형수준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날 KBS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내년에 경상수지는 균형으로 가고 자본유출도 균형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외화수급에서 볼 때 환율이 절상 또는 절하될 요인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 달러가 중장기적인 약세 기조가 전망되기 때문에 원화환율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하는데, 한은은 급격하게 달러가 절하되지 않고 굉장히 완만하게 중장기적으로 갈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지금은 일시적으로 밑으로 내려가는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환율방어를 위해 외환당국이 개입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환율은 시장에서 수급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라며 "어떤 투기적 요인에 의해 일시적으로 외환시장에 교란이 발생할 때 우리가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 차원에서 개입하는 것이어서 현재 상황을 두고 일률적으로 (개입 여부를)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은 그런 것(교란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외환시장에 개입할 여력이 충분하냐'는 질문에는 "한은은 무한정한 화폐 발행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재원이 없다는 것은 얘기가 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