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의 장수 히트 브랜드인 '맛동산'이 출시 31년 만에 확 달라졌다.

이 회사는 1975년 출시한 맛동산을 최근 웰빙 트렌드에 맞춰 원료와 포장 등을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시켰다고 20일 밝혔다.

업그레이드된 맛동산은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올레산 외에 뇌 노화를 억제하는 토코페롤과 폴리페놀이 다량 함유된 최고급 엑스트라버진 올리브 오일을 사용했으며 두 번의 발효공정을 거쳐 만들어졌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제품 포장도 신선한 올리브 사진을 가미한 신세대 취향의 디자인에 '즐거울 락(樂)'자를 집어넣어 건강한 제품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CM송(광고음악)도 새로운 버전으로 제작했다.

가격은 용량별로 1000원(85g),2000원(175g),3300원(290g).



남궁 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