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오는 8·15 광복절 특별사면의 실시 여부를 포함해 사면을 단행할 경우 폭과 대상 등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민정수석실에서 사면의 실시 여부와 폭,대상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며 "이번 주 내에 여당에서 건의한다는 말도 있고,시민단체에서도 이런 저런 의견이 모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과 시민단체,또 다른 쪽의 의견이 있을 수 있는데 그런 것을 다 감안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노 대통령의 오랜 측근이었던 안희정씨가 포함될지 주목된다. 안씨는 앞서 사면 때 스스로 성명서를 내 사면대상에서 제외를 요구하면서 청와대의 부담을 덜어준 적이 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