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프로골프의 미래'로 불리며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 미셸 위(한국이름 위성미·15)가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소수 인종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됐다.

미 경제주간지 포천은 22일자 최신호에서 아프리카계 라틴계 아시아계 미국인 가운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61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미셸 위는 로저 퍼거슨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부의장,베스트셀러인 '티핑 포인트'의 저자 말콤 글래드웰 등과 함께 '주목할 만한 인물(People to Watch)'에 올랐다.

이들 외에 칼로스 구티에레스 상무장관,흑인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야후 창립자 제리 양,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영화배우 윌 스미스 등이 영향력있는 소수 인종에 포함됐다.

포천은 이들 인물의 순위는 매기지 않은 채 '주목할 만한 인물' '떠오르는 별''기업인''슈퍼스타''예술가' 등 모두 17개 그룹으로 나눠 영향력 있는 소수 인종 61명을 뽑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