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창민이 MBC 대하드라마 '신돈'(극본 정하연,연출 김진민)의 주인공 신돈으로 캐스팅됐다.

'신돈'은 '제5공화국'에 이어 9월부터 방송될 예정인 60부작 드라마로, MBC가 올해 10대 기획 중 하나로 추진하는 대작 드라마. 박종화의 소설 '다정불심'을 원작으로 공민왕과 원나라 노국공주의 사랑, 신돈과 공민왕의 개혁 등 고려 말을 배경으로 한 대하 사극이다.

손창민은 때로는 '요승'으로, 때로는 기울어가는 고려를 다시 일으켜 세우려는 '거인'으로 평가받으며 고려말 절대적인 권력을 쥐고 대대적인 개혁을 펼쳤던 신화적인 인물 신돈 역을 맡았다.

'신돈'의 기획을 맡은 MBC 드라마국 정운현 부국장은 "'요승'의 부정적 이미지로 알려진 신돈을 개혁가로 재조명하고자 한다"면서 "손창민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이를 표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돈의 도움으로 개혁을 추진하는 공민왕 역에는 정보석이 내정됐다.

'신돈'은 오는 8월초부터 약 100억원이 투입된 용인 오픈세트장에서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며, 중국 로케이션도 추진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