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부산시로 이관되는 부산교통공단이 `부산교통공사'로 전환될 전망이다.

또 향후 공영제가 도입될 시내버스와 택시를 직접 운영하는 등 부산교통공단이 부산의 대중교통 전반에 걸쳐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부산시 고위 관계자는 "건설교통부 산하 공기업인 부산교통공단 폐지법률안이 최근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부산시로 이관하기 위한 본격 준비에 나섰다"며 "현재 이관 후의 운영형태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운영형태에 대해서는 `공단'과 `공사'의 2가지 형태가 거론되고 있는데 부산시가 위탁한 사업 외에 자체사업도 할 수 있는 공사형태로의 전환이 유력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명칭은 `부산도시철도공사'와 `부산교통공사' 등이 검토됐으나 향후 공영제가 도입될 시내버스와 택시 등 다양한 대중교통수단을 공사가 직접 운영할 경우에 대비해 `부산교통공사'로 잠정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부산이 국제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 중 하나가 대중교통, 특히 택시의 서비스 개선"이라며 "앞으로 부산교통공사가 공항과 호텔간을 운행하는 외국인 전용택시와 공항 리무진 버스 등을 직접 운영하는 방안도 신중히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이같은 이관후속대책 마련을 위해 6월중에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부산교통공사 설립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사설립에 따른 주요 정책을 결정할 방침이다.

대책위는 시 고위간부와 교통공단 임원, 시의회 의원, 시민단체 대표, 학계 전문가, 버스조합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다.

한편 부산시는 외부 전문기관에 용역을 맡겨 9월까지 부산교통공단의 조직과 인력, 사업 등에 대한 정밀진단을 벌일 예정이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lyh9502@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