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바이오시스템학과 박제균(42) 교수팀이 나노자성입자를 이용해 단백질, DNA 등의 생체분자(生體分子)를 초고감도로 검출할 수 있는 바이오센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술은 나노(10억분의 1)그램 이하 수준으로 존재하는 극미량 물질을 검출할 수 있는 새로운 센서기술로, 특정 자기장 아래서 생체분자의 정량적, 고감도 분석이 가능하다.

극미량 검출에 한계를 보여온 기존 바이오센서 기술과 달리 이번 나노입자를 이용한 검출기술 개발로 바이오센서와 랩온어칩(Lab on a chip:손톱만한 크기의 칩으로 실험실에서 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장치) 개발 등에 기여할 새로운 원천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황사 알레르기 등 많은 질환의 표지가 되는 생체분자들은 일반적으로 극미량 만으로도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를 검출할 수 있는 센서기술은 차세대 나노바이오 기술의 핵심 분야로 분류돼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바이오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랩온어칩'지(誌) 인터넷판에 발표됐으며 관련 기술은 특허출원 중에 있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min36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