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5일 송기석 합참 작전부장(육사 29기)을 중장으로 진급시킨 것을 비롯해 장성급 간부 1백5명에 대한 정기 진급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공군 정훈병과 대령을 창군 이래 처음으로 준장으로 진급시키고 소장이 맡아왔던 해군과 공군 교육사령관,육군 감찰감을 중장급으로 격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중장 진급자 가운데 송기석,임충빈 소장(육사 29기)이 군단장으로,공군 배창식 소장(공사 21기)이 교육사령관,남해일 소장(해사 26기)이 교육사령관에 각각 보직됐다.

육군 장종대 준장 등 10명은 소장 진급과 동시에 사단장으로 발령났고,송길섭 준장 등 3명은 임기제 소장으로 진급했다.

해군 도종칠 준장 등 5명과,공군 이광희 준장 등 4명이 각각 소장으로 진급했고,육군 박대섭 대령 등 52명과 해군 13명,공군14명 등 대령 79명이 준장으로 진급했다.

국방부는 또 김성일 공군 중장을 국방정보본부장에,방판칠 중장을 합참 인사군수본부장,윤연 중장을 해군작전사령관에 각각 보직했다.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