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일본 도쿄 근처의 산기슭과 사찰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차량 2대에서 각각 집단자살한 것으로 보이는 남녀 7명과 여자 2명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사이타마(埼玉)현 경찰은 숨진 7명의 친구 중 한 명이 자살을 암시하는 e-메일을 받고 경찰에 신고해 출동했으나 제 때 도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은 수사관들이 차 안에서 목탄을 발견했다며 이들이 목탄으로 일산화탄소를 발생시켜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명이 숨져 있는 차량이 발견된 지 몇 분 후에는 이곳에서 남동쪽으로 100㎞ 떨어진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의 한 사찰 주차장에 세워진 차에서 여자 2명이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차 뒷자리에 누워 있었으며 바닥에는 목탄이 놓여 있고 자동차 유리창의틈이 합성수지 물질로 메워져 있었다.

두 사건의 관련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현재 숨진 사람들의 신원과 사인을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이들 사건이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인터넷 모임을 통한집단자살 사건이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yung2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