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음식, 송강호, 그리고 한국 목욕탕이 너무 좋아요."

일본의 영화배우이자 톱 탤런트인 기무라 요시노(28·木村佳乃)가 '한·일 공동방문의 해'를 홍보하기 위해 23일 내한했다.

기무라 요시노는 '달려라 이치로' 등의 영화와 '브라더스', '니코니코의 일기'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일본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스타 여배우.

지난 7월 한국 여배우 최지우가 고이즈미 총리를 만날 때 동석하기도 했다.

기무라는 최지우와함께 2005년 한·일 공동방문의 해 홍보 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가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

"대학생 때 친구들과 함께 한국을 처음여행와 먹어 본 불고기 맛을 잊지 못했다"는 그는 2년 전 관광객으로 다시 한국을 찾았고 이번에는 일본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입국했다.

경복궁을 구경하고 있는 기무라 요시노를 23일 오후 만났다.

"저는 기무라 요시노입니다. 관광 홍보대사입니다. 한국에 와서 기쁩니다"라고 또박또박한 한국말로 첫 인사를 건넨 뒤 "한국 사람들은 언제 봐도 에너지가 넘치는 모습을 하고 있다"며 방한 소감을 밝혔다.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즐겨보고 있다"는 그는 "좋아하는 한국 가수는 보아이고,영화는 '살인의 추억'을 인상깊게 봤다"고 한국에 대한 애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알아주는 송강호의 팬.

좋아하는 배우가 누구냐는 물음에 "저는 송강호씨가 너무 좋아요"라는 한국말 대답이 돌아왔다.

"송강호씨 너무 좋아요. 정말 연기를 잘하는 배우예요. 같이 연기하고 싶냐고요? 당연하죠. 꼭 같은 영화에 출연해봤으면 좋겠어요."

영화나 드라마 같은 대중문화 외에 그의 머리 속에 가장 깊이 박혀 있는 한국의 이미지는 바로 한국 음식.

그리고 '때를 미는 대중목욕탕'이다.

"불고기, 김치, 삼계탕 모두 무척 좋아해요. 일정이 빡빡하겠지만 한국에 머무는 동안 삼계탕은 꼭 먹어보고 싶어요.
목욕탕 가서 한국 식 ?趾?때 미는 동작을 흉내내며)도 했으면 좋겠고요."

'한·일 공동방문의 해' 홍보대사답게 한국의 매력을 늘어놓으면서도 "꼭 일본으로 놀러오라"며 일본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저는 배우니까 남들보다 많은 곳을 다녀봤어요. 교토나 오키나와 같은 관광지도 매력이 있지만 여기저기 산재한 다양한 온천들도 정말 가볼 만해요. 도쿄 같은큰 도시도 많고요."

25일 일본으로 떠나는 기무라는 방한 기간 경복궁을 비롯한 관광지를 둘러보고 관광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의 활동을 벌이며 이해찬 국무총리도 만날 예정이다.

저녁에 관람할 '난타' 공연이 너무 기대가 된다는 그녀는 소녀 같은 표정으로 자신이 입고 있는 한복이 잘 어울리는지 주위 사람들에게 묻기도 했다.

"처음 입어보는데 한복은 너무 아름다운 옷이에요. 저하고도 잘 어울리나요?"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