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내년부터 경기장이나 스키장 전시회장 등 공공시설에서 출력 1와트(w)미만의 FM라디오방송을 이용,쉽고 편리하게 안내방송을 들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보통신부와 방송위원회는 제5차 통신방송정책협의회를 열어 소출력 FM방송 활성화를 위해 가용 주파수 등 기술적 사항과 신청절차를 간소화키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기존 FM라디오방송을 간섭하거나 영향을 주지 않는 조건으로 허가될 소출력 FM라디오방송은 출력 1w로 반경 2 안에서만 들을 수 있게 된다.

이와관련 방송위원회는 한시적인 소출력FM방송에는 48~92 를, 상시운영하는 방송에는 48~1백8 의 주파수를 부여키로 하고 내년에 시범사업을 추진중이다.

두 기관은 또 디지털TV 전송방식에 대한 논란을 빨리 끝낼 수 있도록 전송방식의 유지 또는 변경에 따른 비용편익 분석을 곧 마무리하고 디지털TV 전국확대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통부는 회의에서 지상파DMB(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가 이동 멀티미디어 방송으로서 장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채널 구성 등에 있어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방송위는 다양한 지상파 프로그램 공급업자를 육성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정통부와 방송위는 다음(102,000 +0.49%) 달 제6차 방송통신정책협의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명수 기자 m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