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웰빙이 화두로 떠올랐듯이 현대인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은 건강문제입니다.단학은 '홍익인간' 같은 우리의 정신문화를 기반으로 허약해진 현대인의 몸과 마음을 추스려주는 수련법이자 과학이지요."

찬바람이 매섭게 불던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을 앞두고 있는 이승헌 단학·뇌호흡 창시자(54)를 찾아갔을 때 그는 상상했던 도인의 모습과는 거리가 먼, 상대를 평안하게 해 주는 초로의 신사였다.

한국뇌과학연구원장,새천년평화재단 총재,세계지구인연합회 회장 등 다양한 직함을 갖고 있지만 그는 '한국의 정신문화를 상품으로 만들어 파는 기업인'이란 말도 빼놓지 않았다.

1985년 ㈜단월드(구 단학선원)를 설립한 이 총재는 현재 한국에 3백여곳,미국을 비롯한 해외에 80여곳의 단센터를 두고 있다.

고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과 고 최종현 선경 회장,조순 전 총리,영화배우 스티븐 시걸과 데미 무어,유엔 사무차장 모리 스트롱 등 한국에서 1백만여명,해외에서 10만여명의 수련자를 배출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2천4백억원.

이 중 7백억원을 미국에서 벌었다.

단월드는 무형상품을 파는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한국은행이 지정한 해외투자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 총재가 미국에 진출한 건 15년 전.

"단월드를 세계화하겠다는 꿈을 갖고 있었는데 마침 미국에서 기업을 하시던 분이 단학을 체험하고 미국 진출을 적극 권유, 후원한 게 계기가 됐습니다."

이 총재는 초창기 수련 지도자를 교포사회에 파견했지만 별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고민에 빠진 그는 10년 전 직접 현지에 나가 교포가 아닌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순회강연과 체험교실을 열었다.

인도의 요가나 중국의 타이치 정도만 알고 있던 미국인들이 단학의 정신과 수련법에 매력을 느끼기 시작하면서 입소문이 확산돼 단학센터는 미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소득이 높다고 모두 행복하지는 않습니다.오히려 공허감과 불안감,스트레스를 더 느낄 겁니다.미국의 지식인들은 홍익인간 정신을 바탕으로 한 단학과 뇌호흡이 대립과 경쟁에 시달리는 미국을 깨우쳐 줄 수 있는 정신이라며 적극적으로 배우려 합니다."

이 총재가 2000년 단학과 뇌호흡을 주제로 펴낸 '힐링 소사이어티'는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1백만부 가까이 팔렸다.

애틀랜타 시티에서는 정신과 육체의 건강을 깨우쳐 준 그를 기리기 위해 '이승헌의 날'을 제정하기도 했다.

이 총재는 의사 변호사를 비롯 매년 1천명 이상의 단학 지도자가 배출되며 새로운 직업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국 지방정부도 법인세를 매년 30억원 이상 내고 있어 단학센터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국의 문화와 정신이 단학과 뇌호흡으로 구체화되면서 교육·과학·벤처상품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무형의 문화를 상품화해 수출한다는 점에 대해 긍지를 느끼죠."

이 총재는 오는 2010년까지 세계 각국에 3만6천곳의 단센터를 개설,세계 인구 1억명이 단학과 뇌호흡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이를 위해 강석진 전 GE코리아 사장을 이달 중 단월드 전문경영인으로 추대하고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요즘 IT BT 등 6T 산업이 떠오르고 있지만 앞으로 가장 중요한 산업은 휴머니즘과 건강,행복 등을 찾아가며 인간의 가치를 높이는 HT(Human Science Technology)로 귀결될 것입니다.단학과 뇌호흡이 그 중심이지요."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