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밤 열린 '2003년 MBC 방송연예 대상' 시상식에서 '섹션TV 연예통신'과 '!느낌표'의 진행자인 개그맨 김용만이 지난 해에 이어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상 코미디/시트콤 부문은 '코미디 하우스'의 '노 브레인 서바이버'에 출연중인 정준하가 차지했으며, 쇼/버라이어티 부문은 김용만과 유재석이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준하는 시청자가 뽑은 최고 인기상도 받았으며 시청자가 뽑은 최고 프로그램상은 '논스톱4'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각 부문별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우수상: 코미디/시트콤 부문 김학도, 쇼/버라이어티 부문 박수홍ㆍ윤정수
▲PD들이 뽑은 스타상: 코미디/시트콤 부문 김현철ㆍMC몽, 쇼/버라이어티 부문 주영훈
▲신인상: 코미디/시트콤 부문 배칠수ㆍ봉태규ㆍ김미연, 쇼/버라이어티 부문 김제동ㆍ조정린
▲특별상: 작가부문 김성원, 가수부문 세븐, 탤런트부문 양택조, 바른언어부문 임성훈
▲공로상: 김제동ㆍ최은경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