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21일 "북핵 해결을위한 6자회담이 반드시 성공돼야 한다"면서 "6자회담의 핵심 과제는 북.미간에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하버드국제학생회의(HPAIR) 개막식에 참석, `아시아의 미래와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한 연설에서 "북은핵을 완전히 포기하고 미국은 북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며 "원칙은 일괄타결하고실천은 필요에 따라 단계적으로 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나는 남북간 평화적 공존과 한반도 평화협력 시대를 열기 위해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주장해 왔고,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로 한반도에는 긴장완화, 경제.사회.문화적 교류의 증대, 이산가족 상봉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한 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한반도는 동북아는 물론 세계적 긴장의 초점이 되고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김 전 대통령이 퇴임후 6개월만에 처음 공식석상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언급한 것은 미국의 대북 강경자세와 대북송금 특검 실시로 인한 햇볕정책의 훼손에 따른 한반도의 정세 악화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실제 김 전 대통령은 "북핵문제와 북의 안전문제로 인한 북미간 대결 때문에 무력충돌의 위험성조차 있다"면서 "우리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전쟁을 막아야만 하며한미동맹의 중요성을 확고히 지지하고 있지만 미국 일부에서 주장하는 대북 강경일변도 대응에 대해 우리 한국 국민은 크게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은 연설에서 아시아 민주주의의 전통성을 언급하면서 "2300년전 중국의 맹자는 ‘임금의 권력은 하늘이 백성에게 선정을 하라는 천명과 더불어내린 것이다.
만일 임금이 선정을 하지 않고 백성을 괴롭힌다면 백성들은 임금을 추방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면서 "이러한 주권재민의 사상은 근대 서구민주주의의사상적 원류가 되고 있는 존 로크보다 2000년이나 앞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