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는 무선인터넷을 PC와 유사한 환경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매직엔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12일부터 시작한다.

이 서비스는 KTF가 독자 개발한 멀티미디어 브라우저 쿤(KUN)이 설치된 휴대폰에서만 가능하다.

KTF는 문자 위주로 돼있는 무선인터넷 이용 환경을 멀티미디어 방식으로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e메일을 보낼 때 이전 브라우저와 달리 화면을 새로 읽어오지 않아도 좌우 및 상하 이동키를 활용,주소·제목·내용 입력과 파일첨부 등을 한 화면에서 할 수 있다.

또 무선인터넷 '매직엔'과 동영상 서비스인 '핌'(Fimm)이 분리돼 있어 매직엔을 쓰다 동영상을 보려면 매직엔을 끊은 뒤 핌에 다시 접속해야 했으나 쿤을 이용하면 접속 중단없이 곧바로 동영상을 즐길 수 있다.

무선인터넷 메뉴도 PC의 윈도처럼 아이콘과 이미지 방식으로 돼있어 콘텐츠 접근이 훨씬 쉽다.

회사측은 "현재 LG전자의 'KV1300' 모델에만 쿤이 탑재돼 있으나 이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TF는 이 서비스 확산을 위해 매직엔 유선사이트(www.magicn.com)를 통해 총 20명의 '매직엔 업그레이드 서비스 체험단'을 모집한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