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대 대통령 취임식은 25일 오전 10시55분께 노무현 대통령이 전용 승용차로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국회 의사당 앞에 마련된 무대 우측에 도착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어 국립관현악단과 서울시향의 '내나라 내겨레'연주에 맞춰 컴퓨터바이러스 백신프로그래머인 안철수 사장,장경숙 평택 푸드뱅크 소장 등 국민대표 8명과 함께 단상에 오른 노 대통령은 손을 들어 취임식 참석인사들에게 답례한다.

곧바로 사회자가 개식선언을 하는 동시에 군악대의 '애국행진곡'연주에 이어 국기에 대한 경례와 17세의 팝페라 가수 임형주군의 애국가,국악관현악단의 연주에 맞춘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이 진행된다.

직후 노 대통령은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라고 취임선서를 한다.

21발의 예포 포성이 하늘을 가르면 국내 정상급 테너인 김영환 김남두 최승원 박세원씨의 '오 솔레미오'와 '희망의 나라로'축가가 여의도를 울리게 된다.

노 대통령이 취임사를 통해 약 27분 동안 평화와 번영,도약을 말하고 나면 연합무용단이 태극과 무궁화를 주제로 한 창작무로 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

이후 사회자의 폐회사로 52분간의 취임식 본행사가 마무리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