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신당창당과 재경선 수용입장을 밝힘에 따라 신당창당 논의가 급류를 타고 있다.

민주당은 9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10일 당무회의에서 신당창당을 결의하고 신당창당추진위를 구성키로 했다.

아울러 후보공백 사태를 막기 위해 신당창당까지 노 후보의 후보직을 유지토록 했다.

신당추진 방식은 민주당을 해체하지 않은채 정몽준 이한동 박근혜 의원 등 당외 후보를 영입,신당간판으로 국민경선을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후보경선 일정,노 후보거취 등을 놓고 노 후보측과 반노(反盧)측 간의 견해차가 커 진통이 예상된다.

중도개혁포럼은 "이날부로 노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결의했고 안동선 의원 등은 노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노 후보 신당·재경선 수용=노 후보는 이날 최고위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 참석,"조그만 기득권에도 집착하지 않고 재경선이든 신당이든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재경선과 신당 논의가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전제하고 "후보경쟁력이 핵심인 만큼 후보선출이 국민경선에 의해 이뤄져야 하며,본선준비가 가능하도록 적절한 시한내 매듭지어져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했다.

노 후보는 후보사퇴론에 대해 "당을 흔들기 위한 이상한 논리로 민주당을 깨자는 것"이라면서 "경쟁자가 나타나면 재경선을 하는 것이고,경쟁자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민주당의 선대위를 꾸려 대선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당논의 전망=신당추진위는 신당의 성격과 출범시기,경선절차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이나 추진위 구성단계에서부터 격돌이 예상된다.

창당방식에 대해서도 민주당을 유지한채 외부인사를 영입해 당명을 바꾸자(노 후보측)는 의견과 '헤쳐모여식으로 창당하자'(반노파)는 의견이 맞서 있다.

경선일시도 9월20일(노 후보측)과 10월 초(비노파)로 갈려있어 절충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다만 창당일정은 '창당준비위 구성-민주당 해체-신당전당대회'의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되며 경선방법도 국민경선으로 하되 권역별로 묶어 7∼9회 실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신당참여 대상으로는 정몽준 이한동 박근혜 의원과 자민련(14석)이 거론되고 있다.

비주류측은 정,이,박 의원 등 제3세력의 참여여부에 따라 신당의 그림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래전부터 이들과 접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