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 7차전 결승타의 주인공 루이스 곤잘레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씹던 껌이 경매를 통해 1만달러 낙찰돼 화제다.

미국 미네소타주 우드레이크에서 스포츠 기념품가게를 하고 있는 제이슨 개버트는 16일(한국시간) 현지 라디오방송의 한 디스크자키와 함께 곤잘레스가 씹던 껌을인터넷 경매를 통해 1만달러에 팔았다.

낙찰자는 무엘러스포츠약품사의 사장인 커트 무엘러.

개버트는 지난 3월 8일 다이아몬드백스의 트레이닝캠프에서 곤잘레스가 씹고 땅에 뱉은 껌을 경호원에게 부탁해 건네 받은뒤 인터넷 사이트 경매를 통해 팔아 한고등학교의 장학금으로 쓸 구상을 했다.

진위여부가 논란이 된 가운데 결국 곤잘레스는 경매에 부쳐진 껌이 진품인 지를 가리기 위해 TV 카메라 앞에서 또 다른 껌을 씹어야했고 껌은 DNA검사를 위해 플라스틱병에 밀봉된 채 라디오방송국으로 보내졌다.

이를 계기로 5천달러 이하에서 맴돌던 껌값은 마감 몇 시간을 앞두고 무엘러가 1만달러를 부르면서 낙찰됐다.

(투산<미 애리조나주> AP=연합뉴스)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