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황제' 마이클 조던(38.워싱턴 위저즈)이 3년4개월만에 공식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99년 은퇴를 선언했다 최근 복귀를 선언했던 조던은 12일(이하 한국시간)오번힐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와의 첫번째 시범경기에 출전했다.

이로써 조던은 98년 6월14일 시카고 불스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으로 출전했던 유타 재즈와의 챔피언결정전 6차전 이후 처음으로 공식 경기 코트에 선 것.

자신의 복귀를 기다린 팬들을 위해 첫번째와 두번째 시범경기에 출전하지 않으려던 당초 계획을 바꿔 이날 시범경기에 나온 조던은 전반이 끝난 현재 16분간 뛰면서 8득점에 리바운드 3개, 실책 2개, 가로채기 및 블록슛 각각 1개를 기록중이다.
조던은 1쿼터 시작부터 출전, 8분8초간 뛴뒤 쿼터 종료 3분52초를 남겨두고 타이론 네스비와 교체됐다가 2쿼터에서 다시 나와 8분25초를 뛰었다.

매진을 기록하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2만2천76명의 열렬한 환호속에 출전한 조던은 디트로이트의 벤 월러스의 슛을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복귀를 알렸다.

조던은 복귀 첫 슛인 3점포가 불발한 뒤 상대 골망에서 6m 떨어진 지점에서의 미들슛으로 복귀 첫 득점을 신고했다.

조던은 이날 경기에 앞서 "사람들은 내가 금방이라도 전성기 기량을 회복할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내 생각으로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한 뒤 "정말 중요한 것은 정규리그가 시작되는 이달 31일부터"라고 느긋한 모습이었다.

(오번힐<미 미시간주> AP=연합뉴스) lee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