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사의 김병건(金炳健ㆍ58) 부사장이 28일사임했다.

김부사장은 이날 "동아일보의 현 상황과 관련해 경영진의 한 사람으로서 도의적책임을 지고 부사장직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27일 퇴임한 김병관(金炳琯) 명예회장의 동생인 김부사장은 1976년 동아일보에입사, 관리국 부국장과 전무 등을 거쳐 99년 2월부터 출판담당 부사장으로 근무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