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총장 심윤종)는 지난 14일 본교 캠퍼스 6백주년 기념관에서 서울평화상을 받은 유엔 난민고등판무관 오가타 사다코 여사에게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난민의 대모''로 불리는 오가타 여사는 지난 1979년 태국의 캄보디아난민조사단장으로 구호활동에 뛰어들었다.

이후 91년 유엔난민고등판무관으로 선출돼 세계 주요 분쟁지역을 찾아가 난민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줬으며 최근 탈북 난민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이날 수여식에는 박찬원 학교법인 성균관대 상근이사,임용순 대학원장,심 총장,오가타 여사,권이혁 이사장,이철승 서울평화재단 이사장,이연숙 이사 등이 참석했다.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