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영상사업단 MBC 프로덕션 SBS 프로덕션 등 방송3사의 자회사들이
만화영화의 직접 제작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애니메이션산업이 갈수록 성장함에따라 외주제작에 의존하던 방송사들도
사업다각화차원에서 만화영화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것.

MBC 프로덕션 (대표 이긍희)은 올해 10대기획의 하나인 "영상산업의
다각화"를 위해 창작 만화영화 "콩딱쿵! 이야기 주머니"를 제작, 올
하반기께 방송하기로 했다.

"콩딱쿵! 이야기 주머니"는 15분 길이의 12편짜리 시리즈로 9억여원의
제작비를 들일 계획이다.

MBC 프로덕션은 또 어린이 성교육 만화영화 "귀여운 쪼꼬미"도 제작,
비디오로 출시하기로 했다.

SBS 프로덕션 (대표 표재순)도 방송용 만화영화 "스피드왕 번개"를 직접
제작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작업에 나섰다.

SBS는 특히 다른 만화전문 프로덕션과 제휴하지 않고 기획단계에서부터
제작 및 사후 모니터 과정에 이르기까지 직접 만화영화를 만들기로 하고
40억원을 투입, 올해 3월부터 제작에 나서기로 했다.

"스피드왕 번개"는 자동차 경주를 소재로 주인공 번개의 활약상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모두 27편으로 12월말께 방송할 예정.

KBS 영상사업단 (대표 박준영)도 KBS 50주년을 기념해 20억원을 투입,
3종의 만화영화작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아이템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공상과학물 등이 유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방송시기는 연말내.

이처럼 방송사들이 만화영화에 적극 참여하는 것에 대해 이삼길 MBC
프로덕션 만화영화팀장은 "방송의 파급효과로 인해 애니메이션산업을
진흥시킬 수 있는 한편으로 다양한 부대사업을 펼칠 수있는 잇점도 있어
앞으로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