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동남아는 앞으로 10~15년내에 북미를 추월하고 서구를 훨씬
앞질러 세계경제를 이끌어가게 될것으로 유럽 주요회사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세계경제 전망에 관한 조사에서 9일 나타났다.

미국의 운송회사 유나이티드 퍼슬 서비스의 의뢰로 실시된 이 조사에서
대상자인 유럽기업계 지도자 약1천5백명중 45%는 중국과 동남아가 15년
내에 세계경제의 원동력이 될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조사에서 북미가 여전히 세계경제를 지배할 것이라고 답변한 기업체
지도자는 41%였고 서구가 경제적으로 가장 강력한 지역이 될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11%에 불과했다.

이 조사에서는 또 제조부문 투자를 위한 잠재력면에서도 중국과 동남아가
1위를 차지하여 이부문 투자의 가장 유망한 후보지로 부상했다.

조사대상자의 75%가 중국과 동남아를 최선의 기회를 제공하는 지역으로
꼽았으며 그다음은 동구가 14%의 지지를 받아 2위를 차지했고 중남미가
6%를 얻은 한편 북미와 서구를 지지한 사람은 각각 2%에 지나지 않았다.

이 조사는 작년말 벨기에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및
스페인에서 실시되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