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 소 아까바네병 등 전염병 발생이 예고되는등 전남도내 양축
농가에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가축위생연구소의 가축혈청 조사결과
유산,조산,사산,태수과다증등 번식장애를 일으키는 소 아까바네병과 츄산
병의 감염 가능성이 77.3%와 81.0%로 나타났고 급성 열성 전염병인 유행열
과 이바라끼병도 감염 가능성이 74.3%와 74.7%로 높게 나타나 발병이 크게
우려되고 있다는 것이다.
도는 이에따라 국비와 지방비를 투입,도내 3만8천5백마리의 소에 예방약
을 접종키로 하고 시군의 가축방역관과 공개업 수의사를 총동원,소 전염병
을 옮기는 모기가 나타나기 전인 이달말까지 예방접종을 완료해 양축농가
의 경제적 손실을 덜어주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