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를 떠난 김영삼대통령은 27일 오후 북경공항에 도착,북경에서의
공식일정을 시작.

트랩을 내려온 김대통령은 당가선 중국외교부 부부장과 오명렴 의전장 등
중국측 환영인사들의 영접을 받고 인사를 나눴으며 중국처녀 2명이 김대
통령 내외에게 꽃다발을 증정.

김대통령은 이어 북한핵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국내에 머물다가 북경순방
합류차 이곳에 온 한승주외무장관등 우리측 인사들과도 악수를 교환.

교민화동으로 부터 또 한차례 꽃다발을 증정받은 김대통령은 환영나온
교민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격려하고 숙소인 조어대로 출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