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서부지청 형사1부는 26일 서울 은평구 불광동 주택조합원들이
조합아파트 부지 구입과정에서 22억원을 사기당했다는 고소사건과 관련,
토지 원소유주인 이춘레씨의 예금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등 수
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당초 이사건을 무혐의 처리했으나 고소인들의 재항고에 따라 서
울고검이 수사재기 명령을 내렸음에도 금융실명제 실시이후 자금추적이
어렵다는 등의 이유로 수사를 미뤄와 고소인들로부터 항의를 받아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