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총은 올해 임금인상안마련을 위한 사회적합의를 노총.경총등 노.사대
표간 협의가 아닌 노.사.정 3자간 협의방식을 통해 도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노총은 7일 지난해 고통분담차원에서 노사가 단일임금인상안을 마련했으
나 이의 전제조건이 되었던 정부의 물가억제약속등이 전혀 지켜지지 않은
점을 감안,올해에는 노.사.정이 한자리에 모여 임금인상안을 포함하는 사
회적합의를 끌어내도록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노총은 3자간 협의를 통해 국민경제와 노사관계발전을 위해 근로자.사용
자가 해야할일을 각각 천명하고 정부는 물가안정과 주거안정,세제개선등을
위해 구체적인 정책을 펼칠것을 약속토록 할 방침이다.
노총은 노.사.정 3자간 협의방식이 정부측에 의해 받아들여질 경우 협의
회는 노총.경총및 경제기획원 또는 노동부관계자등으로 구성할 것을 경총
과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