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10월께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국민은행지분 1천3백86억원
(지분율 72. 6%)어치 주식을 증권시장을 통해 공개모집형식으로 매각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위해 올상반기중 "국민은행법"폐지안을 임시국회에 제출하고
"법"이 폐지되는대로 국융재산가격산정위원회를 열어 국민은행주식의
주당가치를 산정하는등 구체적인 매각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7일 재무부관계자는 "최근들어 주가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데다
국민은행자본금이 1천9백10억원에 불과해 공개를 하더라도 물량부담이
크지않아 공개모집을 통해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국민은행주식을 매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10월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한국통신 주식매각할 때
증시여건등을 고려해 희망수량경쟁입찰방식을 통해 매각하려 했으나
일반인들의 참여가 부진해 국민연금에 강제적으로 매각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관계자는 매각시기와 관련,"국민은행법을 폐지하고 재산평가작업을 해야
하는등 준비작업이 많아 내년3. 4분기이후에나 매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해 오는10월께 매각할 것임을 시사했다.

재무부는 국민은행을 민영화할 경우 이은행이 담당해온 서민금융이 위축될
것을 우려, 중소기업에 대한 동일인여신한도(5억원,개인은 3천만원)등
서민금융기능을 당분간 유지할수 있도록 "법"규정을 민영화되는
국민은행정관에 반영할 방침이다.

증권관계자들은 국민은행을 공개할 경우 주당가격이 2만원선으로 결정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8월말 현재 국민은행의 자산치
16조3천2백53억원에 달하고 당기순이익이 2백58억원을 기록하는등
경영성과가 좋아 현재 시중은행주가보다는 높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