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하순봉대변인은 6일 성명을 통해 "김영삼대통령이 새해 국정목표
를 <국가경쟁력 강화>에 두겠다고 한 것은 현 상황에서 최선의 방향설정이
며 세계적 도전을 이겨내겠다는 국민총체적 의지를 잘 나타낸 것으로 평가
한다"고 밝혔다.
하대변인은 "기업활동 규제를 철폐하는 등의 조치를 강구하면서 침체된 농
어촌을 살리기 위해 <농어촌 발전위원회>를 발족시키고 과감한 투자를 하기
로 한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면서 "특히 정치가 국민적 구심력이 되어야 한
다고 촉구한데 대해 우리 정치권은 스스로 뼈아픈 자성을 통해 깨끗하고 돈
안쓰는 정치풍토의 혁신을 이룩하는 계기로 만들어갈 것을 다짐한다"고 밝
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